[STORY]ARCHIVE FOCUS | 1호 1977. 1. 7. 박서보가 아내 윤명숙에게 쓴 편지

ARCHIVE FOCUS는 박서보재단이 관리하는 박서보 아카이브 자료를 소개한다.

박서보가 1960년대부터 꼼꼼히 구축해 온 작가 아카이브에 있는 자료 한 개씩에 초점을 맞추어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ARCHIVE FOCUS ⎮ 1호 1977. 1. 7. 박서보가 아내 윤명숙에게 쓴 편지


자료 출처: 박서보 편지모음집 No.4(1976~1977)



[원문]


내 사랑스러운 처에게.


오늘이 30일(日). 산책 삼아 몽빠르나스에 있는 후낙[FNAC]이란 백화점에 들렸오. 이층서럼[점]에 갔더니 전사권으로 된 오늘의 추상미술이란 아주 크고 두터운 호화판 화집이 있지않겠오? 그래서 보는것이야 꽁짜니까 일권에서 사권까지 내리 보았지. 그랬더니 제사권째에 가서 일본·한국·중국·인도의현대미술이 도판과 함께 실렸는데(대부분 국제적으로 알려진 작가들임) 한국은 도판은 없고 일엽에 걸쳐 밋셸·라공이란 유명한 평론가가 썼더군. 첫머리부터 내 이름이 나오면서 우짜구 저짜구 했더군. 중간쭘가서 윤명로가 나오고…. 육삼년도제삼회파리비엔날에 출품했을 때의 것을 토대로 한국 현대미술을 보려했던모양이야. 이응로, 이성자 등등의 이름도 나중에 비치더군. 이 제사권째 것만 살려고 했더니 우리나라돈으로 삼만원. 그래 사지를 않고 돌아갈 무렵에 돈이 남으면 살까해. 당신이 부탁한 재봉실은 하나에 우리돈으로 600원꼴. 20개를 사놓았고. 크리스챤·디올 분 두곽과 코티분 세곽을 사놓았오. 스카-프는 기누로 된 것으로서 메이커는 그리 유명하진 않지만 괜찮은 것 같아(값은 육천원정도라) 사매를 샀오. 일월일일부터 또 물가가 마구 뛰니 말이요. 혹시 당신이 필요한 것 있으면 부탁하구려. 크게 비싸지 않으면 사다줄터이니까. 여름에 아이들을 데리고 조용한 곳으로 캠핑을 가드라도 밥 해 먹자면 고생이라 캠핑용 깨스통을 중간크기(40시간용)과 작은 것(10시간용) 두개를 약삼만삼천원정도 주고 샀오. 깨스는 모다 쓰고 빈 것을 배편으로부칠까 해서. 그것만 있으면 국내에서 깨스를 넣어 휴대하면 어데라도 가서 자유롭게 해먹을수 있어 매우 편리하다오. 오늘은 칠칠년일월일일. 새해 복 많이 받구려. 아이들에게 세배돈이나 두둑히 주었는지? 삼십일일저녁을 초라하게 호텔방에서 작품하면서 지냈오. 매우 쓸쓸합디다. 오늘은 일전에 중국식품점에서 사다놓은 떡국용 떡 말려놓은 것을 이대불문과 교수인 최성민씨와 둘이 끓여먹고, 새해 아침 기분을 냈지. 최교수는 일월십팔일경 서울로 돌아가는데 빨리가지 못해 안달이 났구려. 그분과 둘이서 룩쌍부르공원이랑 쎄에느 강가를 산책하면서 서로 기념사진을 찍어주곤하면서 신년을 맞는 초일을 보냈오. 촌놈처럼 쎄에느 강에서 10프랑식 주고 관광배를 타기도 하고….


일월삼일. 오늘이 서울을 떠난지 꼭 한달이 되었구려. 파리에 죽원이라는 한국 음식점이 있는데 이곳주인이 김병기씨형임의 아들이며 김창열씨의 중학교동기동창생이라 나와도 잘 아는 사이요. 이분이 오늘 저녁을 초대하여 자기집에서 창열내외, 최교수와 내가 가서 평양식 빈대떡에 김치 그리고 냉면등을 마음끽 먹었오. 오랫만에 순 한국식 제맛을 파리에서 본 셈이구려. 호텔로 돌아와 냄새가 쾨쾨한 방문을 여니 기다려주던 당신이 없으니까 무척 쓸쓸해 못견디겠소. 당장 짐을 챙겨 가지고 서울로 돌아가고픈 심경을 달래노라고 애깨나 먹었소. 일월오일. 호텔의 편지통을 매일같이 몇번식 들여다보아도 내겐 편지가 없으니까 무엇인지 모르게 쓸쓸하기만 하오. 가능한 한 편지좀 자주 해주기 바라오. 오늘은 처량한 생각도들고해서 작품제작에 몰두하여 일월들어서선 가장 오랜 시간을 작품제작만 한셈이지. 새벽오시경에나 잤으니까 말이요. 일월육일. 승조, 승호, 승숙이를 주려고 영국 뉴톤회사제 수채화를 샀오. 그것을 내방에 갔다놓코 파리시립근대미술관에가서 쎄자르라는 프랑스가 자랑하는 조각가의 대회고전을 보았더니 매우 훌륭합디다. 어떤놈의 회고전은 너절해서 구역질만 나기도 하고… 만약에 국력이 있어 그곳에서 내 회고전을 개최한다면 꽤나 관심을 모을터인데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드구만. 파리의 화랑들이 대체로 일월십오일이 넘어야 문을 열것이라 믿소. 한두군데 전위화랑들에선 일월일구일과 그후에 와서 내그림을 보기로 했다오. 카다로그를 보곤 무척 좋아하는데, 결과는 그자가 와봐야 할것같소만. 일월칠일 아침에 일찍 일어나 찬밥을 국에 말아먹곤 작품제작중이오. 요지움 몇일간 꿈자리가 뒤숭숭하고 당신이 스치듯 꿈속에 나타나는데 혹시 몸이라도 아픈 것 아닌지? 내가 서울을 떠나온후 이제까지 편지냐곤 한통뿐이니까 최교수는 물론 심지어 일본화가나 호텔주인도 내게 가족이 없느냐는 식이지. 아이들은 모다 무고하오? 명순이는 돌아왔는지? 이것저것 모다 궁금증 뿐이구려. 그럼 각별히 건강에 유의해주기 바라면서 이만 주리오.


일구칠칠년일월칠일 아침에 파리에서 박서보가.



<표기원칙>

한글음독본

한문표기와 한자어권 고유명사: 한글음독으로만 표기

그 외 외국어권 고유명사: 외국어 원문 그대로 표기

- 띄어쓰기나 오타는 원문 그대로 싣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틀린 정보(인명, 전시명 등)인 경우에는 대괄호 [ ]에 의미하는 바를 추정해 병기한다.

- 원고가 필자 혹은 박서보의 수기로 수정된 부분은 변경 전 단어를 취소선으로 표기하고 수정한 단어를 병기한다.



[자료 설명]

이 자료는 홍익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던 박서보가 1976년 12월부터 1977년 봄까지의 방학기간에 체류하던 파리에서 새해를 맞이하는 소회를 기록하여 아내 윤명숙에게 전한 편지이다. 박서보는 일찍이 한국미술의 국제적 교류를 중요하게 생각하여 해외 현지의 화랑들과 접촉하며 자신과 한국 화가들의 작업을 알리고 전시를 개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힘썼다. 또한 박서보는 1960년대부터 자신의 일상과 작품, 전시, 그리고 교류 지인들과 관련된 기록과 사진을 아카이빙하기 시작했다. 집을 떠나게 되면 자신의 일과와 생각을 일기처럼 기록하여 본가에 있는 아내에게 전했으며, 1961년 세계청년화가 파리대회 참가로 처음 국외로 떠나 보낸 엽서에서 아내에게 자신이 보낸 편지를 잘 보관하도록 당부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자신이 국내외 미술계의 사람들에게서 받은 서신을 모아 편지모음집을 작성했다. 현재 30여 권에 달하는 박서보 편지모음집은 박서보 아카이브의 중요한 한 축을 구성하며, 전시 자료나 출판물 등에 공식적으로 기록되지 않은 한국 현대미술계의 내면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사료이다.